Untitled Document
HOME>고객센터>공지사항


 로그인  회원가입

삼성당-삼성전자, 스마트 단말기용 증강현실책 공동개발
관리자  2012-01-04 11:49:45, 조회 : 708, 추천 : 87
- Download #1 : 제목_없음.jpg (31.6 KB), Download : 25


삼성당-삼성전자, 스마트 단말기용 증강현실책 공동개발
스마트단말기에서 실물책자와 함께 생동감 넘치는 디지털 애니메이션을 즐길 수 있는 증강현실 책(AR Book)이 개발됐다.

도서출판 삼성당(대표 강진균)은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1년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국내 최초로 스마트단말기에서 증강현실 시스템을 즐길 수 있는 '삼성 AR Book'(www.arbooks.co.kr)을 개발, 국내시장에 시판한다고 27일 밝혔다.

AR Book이란 증강현실을 기반으로한 신개념 도서다. AR 기능이 지원되는 삼성전자 디바이스로 실물책자를 비추면 증강현실 애니메이션이 구현된다. 책에서 얻기 어려운 부가적인 정보와 입체영상을 보강해 디지털 그래픽으로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단말에 적용 가능한 AR Book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개발, 올해 신규 출시된 '갤럭시탭 8.9 LTE'와 '갤럭시 노트'에 전자책 책꽂이 형태의 'AR Book' 애플리케이션을 기본 탑재했다. 향후 출시할 대부분의 단말기에도 AR Book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당은 '둥둥이는 꿈이 많아' '둥둥이는 못 말려' '둥둥이와 함께 그리기' 등 AR북 둥둥이 시리즈 3종을 개발, 자체 유통망을 통해 전국 서점 및 인터넷서점 등에서 시판할 예정이다.
이용은 삼성 단말기에 탑재되어있는 'AR Book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구매한 책 뒷면에 있는 QR코드를 인식하면 삼성앱스에 접속해 무료로 AR 콘텐츠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설치된 콘텐츠를 실행하여 실물책자의 본문페이지에 카메라를 비추면, 책 이미지를 인식하여 증강현실 콘텐츠가 실행된다.
삼성당 관계자는 “스마트단말기 보급대수가 이미 2000만대를 넘어섰고 내년 말까지 3500만대 보급될 것이 확실시된다”며 “스마트단말 증강현실 서적을 활용해 유아교육을 실시하는 가정과 유치원이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