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고객센터>공지사항


 로그인  회원가입

스마트폰 사용량, 집전화·PC보다 압도적으로 높아
노혜영  2013-07-17 11:38:03, 조회 : 416, 추천 : 65

스마트폰이 PC와 유선전화기의 대체재로 전면 부상했다. 집에서 유선전화기 대신 휴대폰으로 통화하는 비율이 4배 이상 높았고, 인터넷을 검색할 때도 PC보다 스마트폰을 먼저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서치회사 마케팅인사이트가 14 ~ 64세 휴대폰 보유자 4만 4천 168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조사(2013년 3~4월)에서 집안에서 통화할 때 휴대폰과 유선전화 중 어느 편을 더 많이 사용하는지 물었다.


        휴대전화 사용 빈도 설문조사 결과
그 결과 '휴대전화를 주로 쓴다'가 82%로 '유선전화를 주로 쓴다'(18%)의 4배가 넘었다. 유선전화는 쓰지 않고 '휴대전화만'을 쓴다는 답이 28%로 '유선전화를 더' 많이 쓴다(18%)는 답보다 많아 가정 내 전화 사용의 주도권이 휴대전화로 넘어갔음을 보여준다.

젊은 층이 더 휴대전화를 많이 쓰기는 하지만 연령별로도 큰 차이가 없어 50대 이상에서도 72%로 휴대전화가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집안에서 인터넷을 이용할 때도 PC(유선초고속인터넷) 보다 스마트폰을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휴대폰 이용자의 대부분(76%)은 집안에서 인터넷을 할 때 스마트폰도 쓰고 PC(유선초고속인터넷)도 쓴다고 했다. 또한 '거의 매일'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한다는 응답이 80%로 PC로 한다는 응답(66%) 보다 많아 스마트폰의 활용도가 더 높음을 알 수 있다. 상당수의 스마트폰 이용자가 PC와 스마트폰 모두를 용도에 따라 혼용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우세로 기울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인터넷의 쓰임새 대부분에서 스마트폰이 PC대비 우위를 점하고 있었다. 특히 '메신저/채팅'(56% vs 14%), '날씨'(32% vs 11%), '일정관리/달력보기'(22% vs 4%)등에서는 큰 차이로 스마트폰의 이용도가 높았다. 반면 PC는 '메일 송수신'에서만 스마트폰을 적지 않은 차이(44% vs 21%)로 앞섰고, '뉴스/기사보기'와 '정보검색/웹서핑'에서는 근소한 차이로 앞설 뿐이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